베를린 필 내한공연 (2013.11.11)

슈만 : 교향곡 제1번

인터미션

프로코피에프 : 바이올린 협주곡 제1번

스트라빈스키 : 봄의 제전


사이먼 래틀 / 베를린 필

다이신 카시모토







예매하고 참 오랜 기다림 끝에 드디어 처음으로 눈앞에서 보고 듣게 된 베를린 필의 연주회. 기다림의 설레임이 너무 커서였을까? 다 지나고 나니 공허함이 몰려와 허전함이 가득하다.


간단한 소감은.. 일단, 예술의 전당 3층에 내가 앉았던 자리의 음향이 정말 *실망스러웠다. 그냥 집에서 디지털콘서트홀 중계로 듣는게 더 좋은 소리였다. 


베를린 필은.. 예상에 빗나가지 않은, 예의 그 깔끔하고 서늘한 울림. 국내 교향악단 연주회에서 늘 가슴 졸이며 들어야 했던 호른 연주가 이토록 말끔하고 시원스럽게 들리니 오히려 적응이 안될 정도. 너무 잘해서 좀 비인간적이라는 느낌마저 들었다. 


슈만은 래틀의 해석도 두리뭉실한데다 음향마저 좋지 않아 그냥 그랬고.. 프로코피에프는 정말 잘 했지만, 카시모토의 바이올린은 거기에서 조금만 더 나와주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봄의 제전에서 무대가 꽉 들어차고 나니 그나마 음향이 좀 나아졌다. 슈만에서는 저역의 울림이 너무 심해서 시종일관 귀를 괴롭혔는데, 대편성으로 무대가 꽉 차고 나니 좀 건조해졌지만 울림은 사라져서 덜 괴로웠다. 연주는 뭐.. 무지막지한 테크닉의 향연의 정점. 


분명 잊지 못할 경험이라는 것은 분명한데.. 연주회 후의 감흥이라는 점에서는 앞서 적은대로 음악적 감동보다는 허전함이 더 크게 남았다. '음악' 보다는 '베를린 필'이 나를 더 크게 압도하고 있었다. 이것은 프로그램의 성격상 어쩔 수 없었을지도 모르겠다. 올 해의 연주회 중에서는 서울시향이 연주한 베토벤의 영웅 교향곡이 여전히 진한 감동으로 기억에 남는다. 


* 언젠가는 베를린 필하모니홀에 직접 가서 들어보고 싶다. 

 

댓글(2)

  • 2013.11.25 21:36 신고

    베필 다녀오셨군요! 저도 우연히 이틀 C석을 공연 당일에 구해(;;) 다녀올 수 있었네요. 이제 대학원 들어갈 가난한 학생인지라 C석 아니면 갈 엄두가 안 나는 가격이었죠ㅠㅠ

    자리가 3층 꼭대기라 그런가 생전 처음 듣는 소리에 당황했었고;; 저에게 이번 공연은 베필의 대단함은 느낄 수 있었지만 래틀은 여전히 물음표로 남은 공연이었어요. '정말 훌륭한 오케스트라구나' 하고 느꼈지만 나머지는... 그냥 베필을 제 두 눈과 두 귀로 느끼고 왔다는 데에 의의를 두려고요.

    • 2013.11.25 21:48 신고

      운이 좋으셨네요~ 저 역시 평소 인터넷으로 보던 사람들을 실제로 봤다는데에 좀 더 의미를 두고 싶었습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