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X-178 Gundam MK II TITANS (RG)

같지만 다른 느낌


MG까지 마크투 티탄즈 버전을 만들었으니 이제 RG 티탄즈 버전이 남았다. 그래봐야 기존 RG 에우고 마크투와 색상만 다른 버전이지만 호갱이 되는 걸 감수하고 만들 수 밖에 없는 것이 건프라 취미의 숙명인가 보다. ( 2016/12/16 - [Note/figure] - RX-178 Gundam MK II (RG) )


그런데, 막상 만들고 보니 희한하게 만족도가 비교할 수 없이 높았다. 불가사의한 일이다. MG의 경우는 그때 그때 기분에 따라 에우고가 좋아보일때도 있고 티탄즈가 좋아 보일때도 있었는데, RG는 전적으로 티탄즈 버전이 좋아보인다. 왜 그럴까. 계속 들여다봐도 딱히 답은 떠오르지 않는데 어쨌든 티탄즈 버전이 훨씬 좋아보이는 건 여전하다. 이것때문에 한동안 RG를 멀리했던 걸 생각하면 티탄즈 버전을 먼저 만들어볼걸 그랬나하는 생각이 든다.







사악함에 끌리다


지난 번 MG 티탄즈 마크투도 그랬지만, RG 역시 어두운 색상에서 뿜어나오는 사악한 카리스마가 프로포션의 아쉬움을 보완해주는 것 같다. 분명 부품은 완전히 동일하고 사출색상만 다른 것 뿐인데 훨씬 육중하고 다부진 인상이라니. 비율과 배색의 중요성을 새삼 실감했다. 



아무튼, 개인적으로는 지금 현재까지 내가 만들어본 RG킷 중에서는 이것의 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육중하고 다부진데다 어두운 카리스마까지. 작은 스케일임에도 갖출건 다 갖췄다. 


아래 사진처럼 완전히 똑같은 모델임에도 미묘하게 다르다. 물론, 취향은 어디까지나 전적으로 개인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단언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내 경우에는  그렇다는 것이다. 특히 정면 앵글의 경우 크게 차이가 나는데, 어딘지 모르게 허전해 보이는 에우고 버전에 비해 티탄즈 버전은 훨씬 균형감있게 공간을 가득 채우는 느낌이다.



컬렉션 완성


어쨌든 이것으로 마크투 컬렉션은 일단 완성했다. RG와 MG로 각각 2개씩 총 4개를 만들었다. 지금 보면 그 때는 몰랐던 아쉬운 점이 눈에 띄지만 어쨌든 나름 만족스러웠던 결과물이다. 최근에 HG 리바이브 시리즈로 또 2종류가 나왔던데 그것도 좀 궁금하긴 하지만 일단은 참고 있다. 물론, 앞일은 또 모를 일이지만 말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